토론광장
토론광장

자유토론 | <일제부역언론 조선> 새누리당 지원 위해 ‘날조’, ‘위법’까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오월이십삼 작성일12-10-30 01:45 조회9,910회 댓글0건

본문

서울의소리 기사입력 2012/10/25 [19:09]
조선일보가 앞뒤 맥락을 생략한 채 사실을 왜곡하는 보도를 내놓으면서까지 새누리당의 ‘노무현-문재인 때리기 공세’를 적극 지원하고 나섰다. 이 과정에서 조선일보는 대통령기록물 관리법을 위반하면서 ‘비공개 기록물’을 공개하는 위법도 저질렀다.

23일 조선일보는 1면 톱으로 <노 주재회의서 청와대 문건 목록 없애기로>라는 기사를 내놨다. 기사내용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재임 5년간 대통령기록물의 차기 정부 인계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민감한 문건의 내용과 함께 문건의 목록도 없애버릴 것을 지시한 것으로 밝혀졌다”는 것으로 ‘2007년 5월 22일 수석 비서관 회의 영상물의 대화록’을 조선일보가 입수해 이를 바탕으로 기사를 작성한 것이다.
그러나 조선일보의 보도는 회의 상황에 대한 앞뒤 맥락을 생략하고 짜깁기한 왜곡보도라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23일 조선일보는 “(차기정부에) 인계할 때 제목까지 없애버리고 넘겨줄 거냐, 그게 기술상 가능하냐는 문제도 있지요”라는 물음에 한 비서관이 “목록을 없애 안 보이게 해야 됩니다”라고 답변한 내용을 전하면서 “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회의 영상물에 따르면 노 전 대통령이 이 같은 일(목록 폐기)을 주도한 것으로 밝혀진 셈”이라고 보도했다. 또 “노 전 대통령은 대통령 기록관으로 넘겨줘야할 e지원 자료 중 상당수를 대통령지정기록물로 만들어 목록까지도 공개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당시 회의에서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6면 기사에서는 “우리가 원서버를 두고 (비밀로) 지정할 것은 다 지정해서 이관(대통령기록관) 쪽으로 옮기고, 나머지 중에 인계하고 싶은 것도 뽑아가면 남는 것은 필요 없는 것”이라며 “남은 것을 오히려 복사본으로 개념을 전환해 버리면 된다”는 노 전 대통령의 발언을 실은 뒤 “청와대에 남겨둔 컴퓨터 메인 서버의 하드디스크가 복사본이고, 봉하마을로 가져간 하드디스크가 원본이었음을 방증하는 대목”이라고 주장했다.
노무현재단은 “당시 회의에 참석자들은 조선일보가 회의내용을 날조했다고 밝혔다”며 조선일보가 공개한 회의 발언은 “공개해야 할 주제 중에 비밀기록이나 지정기록으로 분류해서 공개하지 말아야 할 내용이 연계돼 있을 경우에 어떻게 할 것인가를 논의하던 중에 한 것”이라며 “대통령기록관에는 원본 그대로 이관된다는 것을 전제로, 차기 정부에 공개 기록을 인계하는 과정에서 목록까지 공개해서는 안 되는 지정기록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한 말이었다”고 반박했다.
노 전 대통령은 전임 대통령의 기록물(55년간 33만건)에 비해 825만여건의 기록물을 남기면서 오히려 역사자료를 많이 남기고자 했던 대통령으로 평가된다. 또한 기록물을 공개, 비공개, 지정기록물로 나눈 것도 공무원들이 자신이 남긴 자료가 정치쟁점이 되는 것을 우려해 삭제할 것을 대비,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였다. 새누리당이 ‘기록파기’를 주장하고 있지만 노 전 대통령 당시의 기록물 원본은 모두 대통령 기록관에 보관돼 있다.
상황이 이러한데도 조선일보가 왜곡보도를 낸 것은 “2007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가운데 청와대 보관용이 노 전 대통령의 지시로 폐기됐다”면서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에게 책임을 몰고 있는 새누리당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비공개 기록물인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공개’ 공세를 이어가는 것은 물론 ‘참여정부의 기록물 훼손’으로 확장시키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실제로 이날 조선일보의 보도가 나오자 새누리당은 긴급최고위원회의를 열어 “조선일보의 보도를 이슈화해야한다”(황우여 대표)면서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이 회의의 전말을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새누리당에서는 이 문제를 “현대판 분서갱유”라며 노 전 대통령을 ‘역사 폐기 대통령’이라고 힐난했다. 새누리당은 박 후보의 정수장학회 입장발표 이후 ‘역사인식’에 대한 비판 여론이 재점화되자 이를 반전할 카드로 ‘노무현 때리기’ 총 공세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조선일보 보도는 ‘총 공세’의 ‘총알’ 구실을 톡톡히 한 것이다.
24일 한겨레신문과 경향신문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어느 때 보다도 기록물을 많이 남긴 사실을 보도하면서, 새누리당이 ‘악의적 공세’를 펴고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겨레신문은 이명박 대통령의 기록물이 노 전 대통령 때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한다며 ‘적반하장’의 행태를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반면 조중동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기록물 폐기’를 두고 여야가 공방을 벌이고 있다며, 양측 주장을 나열하는 보도를 내놓는데 그쳤다. 논란을 키운 조선일보는 노무현 재단의 반박을 한 줄만 인용했다. ‘날조’라는 비판은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새누리, 기록물 목록 미작성을 “역사 폐기” 공세>(한겨레, 6면)
<참여정부 문서 이관 어떻게 했나>(한겨레, 6면)
<노무현재단 “조선일보 보도는 앞뒤 발언 뺀 날조>(한겨레, 6면)
<‘기록 대통령’을 ‘사초 파괴’로 몰아붙이는 적반하장>(한겨레, 사설)
한겨레신문은 6면 <새누리, 기록물 목록 미작성을 “역사 폐기” 공세>에서 “새누리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북방한계선 발언 논란을 계기로 대통령기록물관리법 개정을 추진하기로 하는 등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며 “이는 ‘역사적 기록을 후세에 남겨야 한다’는 취지로 여야가 합의해 만든 국가기록물관리법의 기본취지를 거스른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사는 “새누리당의 지적처럼 대통령 지정기록물을 서둘러 열어볼 수 있도록 법을 개정할 경우, 현직 대통령들이 자신의 기록을 남기려 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며 “가능하면 역사의 기록물을 많이 남기도록 하자는 취지로 만들어진 법이 오히려 기록물 폐기를 부추기는 법으로 변질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설 <‘기록 대통령’을 ‘사초 파괴’로 몰아붙이는 적반하장>에서는 노 전 대통령이 역사에 남길 사초를 파괴했다는 새누리당의 공세는 “대통령 기록물 보전에 누구보다도 앞장선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적반하장식 모독”이라며 “대선에 눈이 먼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사설은 지난 4년동안 한해 평균 13만 5000건으로 참여정부 시절 한해 평균 40만건에 절반에도 못 미치는 기록물을 남긴 이 대통령을 지적하면서 “스스로는 기록물을 제대로 남기지도 않으면서 남의 것을 두고 트집 잡아 선거에 이용하려 드는 것은 정치 도의상 용납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 MB 대통령기록물 노무현 때의 12.5%>(경향, 1면)
<새누리, 국가기록원에 원본 있는데 ‘노무현 기록물 폐기 의혹’ 제기>(경향, 5면)
<남북정상회담 국정원 사본 열람도 법 근거 없어>(경향, 5면)
경향신문은 1면 < MB 대통령기록물 노무현 때의 12.5%>에서 “이명박 정부 들어 대통령 기록물생산이 전 정권에 비해 현저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며 “현 정부가 민감한 사안에 대한 기록을 남기지 않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전했다,
5면 <새누리, 국가기록원에 원본 있는데 ‘노무현 기록물 폐기 의혹’ 제기>는 “새누리당이 ‘노무현 때리기’ 총공세에 나섰다”며 “박근혜 대선 후보가 정수장학회 입장 발표로 역풍을 맞고 있는 시점에서 노 전 대통령 비판을 반전 카드로 뽑아든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는 또 이 같은 공세가 내곡동 특검으로 곤란해진 청와대 입장에서도 불리하지 않은 것이라며 ‘비공개 기록물’을 흘린 주체가 청와대라는 의혹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의 ‘기록 파기’ 공세와 달리 기록물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보관돼 있다”고 덧붙였다.
<박후보 “어떻게 그런 일이…” 민주당 “폐기 지시 사실무근”>(조선, 4면)
<새누리 “노무현․문재인이 역사 폐기했다” 민주당 “노, NLL 안 건드리고 왔다 말해”>(중앙, 4면)
<여 “노 대화록 긴급현안질의하자” 야 “정문헌 사과하고 수습나서야”>(동아,2면)
조선일보동아일보는 여야가 ‘NLL포기 발언 의혹 및 대통령 기록물 폐기 의혹’과 관련해 공방을 벌였다며 박 후보의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수 있나”는 발언과 새누리당의 비난을 보도한 후 민주통합당의 반박을 전했다. 두 신문 모두 노무현재단의 반박의견을 기사 말미에 덧붙였는데, 동아일보는 “전혀 사실이 아니며 완전한 날조”라며 일축했다고 실은 반면, 조선일보는 “차기 정부에 공개 기록을 인계하는 과정에서 목록까지 공개해서는 안되는 지정기록을 어떻게 처리할 것인가에 대한 말이었다”고 한 줄만 언급하는데 그쳐 반박의 핵심 내용을 제대로 전달하지 않았다.
중앙일보는 민주통합당이 정수장학회 관련 공세로 펴자 새누리당이 NLL 논란으로 역공을 했다며 ‘기록물 폐기 의혹’에 대한 새누리당의 비난 발언을 자세히 보도했다. 그러나 이와 관련된 민주통합당 혹은 노무현 재단의 반박을 생략한 채 “민주당은 2007년 10월 정상회담 직후 11월 1일 민주평통 상임위원회에서 ‘NLL은 안 건드리고 왔다’는 노 전 대통령의 연설 녹취록을 공개하며 반격했다”고 전하는 데 그쳤다. 기록물 폐기 의혹 보도가 근거가 없는 것이라는 주장은 전혀 싣지 않은 것이다.

2012년 10월 24일
(사)민주언론시민연합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토론광장 목록

Total 1,615건 7 페이지
토론광장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75 자유토론 [대전]국정원선거개입및 부정선거규탄 촛불집회 9월 15일 이후의 일정 댓글3 인기글 soju 09-25 9950
1374 자유토론 부산에서 남영동 1985를 상영합니다. 인기글 부산촌놈 11-30 9938
1373 자유토론 [서울들불 promise1219] 투표독려 인증샷 놀이 공지 인기글 강북송이 12-14 9935
1372 공지사항 [전국순회 상임위] 상임운영위 대전 충청 강원 지역 회원 간담회 댓글1 인기글 국민의명령 09-10 9931
1371 공지사항 [내꿈 세미나 안내]안병진 교수 특강-미국 민주당과 시민정치로부터 무엇을 배울것인가! 인기글 국민의명령 05-02 9927
1370 자유토론 윤동주 님의 서시 해석 인기글 외동 10-08 9926
1369 자유토론 '투표시간 연장'…방송3사, 여야 정쟁으로 치부 인기글 민주언론시민연합 10-29 9923
1368 자유토론 점점 명확해지는 북-미 평화협정의 징후 댓글2 인기글 송전탑 02-27 9912
열람중 자유토론 <일제부역언론 조선> 새누리당 지원 위해 ‘날조’, ‘위법’까지 인기글 오월이십삼 10-30 9911
1366 공지사항 [책소개] 노무현5주기 에세이집 - <그가 그립다> 발간 인기글 국민의명령 04-16 9911
1365 자유토론 최근 새민련에서 거론되는 총선 후보선정 공론제와 관련하여. 인기글 미네 04-09 9911
1364 자유토론 자유당 최인규 내무장관이나 새누리당 원세훈 국정원장이나 댓글1 인기글 380농부 03-22 9910
1363 공지사항 [대전 세월호] 진실을 인양하라. 1주기 대전추모제 댓글2 인기글 soju 04-01 9906
1362 자유토론 [선거 정보] 구만대붕의 자기소개서 글 인기글 구만대붕 02-20 9899
1361 공지사항 『튼튼한 정당, ‘국민 네트워크 정당’ 어떻게 만들 것인가』 토론회 개최 안내 인기글관련링크 국민의명령 08-11 9898
1360 공지사항 [노무현재단]5월 23일 그날 하루 여러분의 이야기를 보내주세요. 인기글 국민의명령 04-23 9897
1359 공지사항 [대전 국민의명령] <광복70년, 분단70년 기획강연회 2차> 분단과 민주주의 인기글 국민의명령 03-18 9895
1358 자유토론 하루에도 몇번식 눈물이나서..ㅠㅠ 인기글 나는 11-18 9893
1357 자유토론 시 해석, 윤동주 시인의 “또 다른 고향” 인기글 외동 03-25 9891
1356 자유토론 공식선거 첫날…<조선><동아>, ‘안철수 효과’막기 위해 전력 인기글 민주언론시민연합 11-28 9890
1355 공지사항 [마감] 민주통합당 국민의명령 정책대의원 모집 인기글첨부파일 국민의명령 04-11 9890
1354 자유토론 거창과 주변지역 회원님들 제안 설명회에 많이 오세요. 인기글 미네 09-23 9890
1353 자유토론 [대전]투표독려운동 스케줄이 카페(진실을보는창)에 실시간 업데이트 됩니다. 인기글 soju 12-05 9889
1352 공지사항 [4월23일뉴스레터]4.24일은 재보궐 선거일! 그리고 5월 이야기 인기글 국민의명령 04-23 9889
1351 공지사항 [미디어스] 투표시간 연장, 요구하는 청년들의 축제 인기글관련링크 국민의명령 11-06 9887
1350 자유토론 [노무현시민학교]7월 월례강좌 - 사회민주주의 북유럽기업 ‘이케아’ 이야기 인기글 노무현시민학교 07-09 9883
1349 자유토론 결과공지] [약속1219 - 5일차 영등포역 편 ] 투표 독려 운동 인기글 강북송이 12-07 9880
1348 자유토론 '문성근 전대표 총선평가서 묵살 책임?' 그것이 알고싶다! 댓글2 인기글첨부파일 시우 03-24 9878
1347 자유토론 [시와 사회] 잘 있거라, 짧았던 밤들아 인기글 송전탑 11-17 9871
1346 자유토론 [펌, 긴글] 해방 후 “미쓰야 작전” 인기글 공돌이 10-09 9870
1345 공지사항 [2기 상임운영위 선출] 국민의명령 상임운영위원 추천 및 등록 댓글12 인기글첨부파일 노전 02-13 9865
1344 자유토론 [일정공지] 부산지역 투표독려 운동:서면 (12월 11일 화요일) 인기글 부산촌놈 12-11 9859
1343 공지사항 [1219 투표참여 국민행동] 1215 광화문 투표참여 집중캠페인 인기글 국민의명령 12-13 9857
1342 공지사항 [초대합니다] 11.27 이수호 서울시교육감 민주진보단일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인기글관련링크 국민의명령 11-26 9851
1341 자유토론 평양은 빠르게 변화하는데... 인기글 송전탑 08-12 9848
1340 공지사항 [1219 투표참여 국민행동] 투표독려 집중 일정 인기글 국민의명령 12-11 9847
1339 자유토론 [강정평화상단] 2014년 청마의 해 '설 선물 특별판매' 인기글 국민의명령 01-16 9844
1338 자유토론 11월도 바쁘다 바뻐 인기글 절영공화국 11-01 9840
1337 자유토론 [행사 안내] 시민들의 영상축제 '시민영상제' 인기글 사무국 10-25 9836
1336 공지사항 [선거정보 뉴스레터] 제2기 상임운영위원 후보를 소개합니다. 인기글첨부파일 국민의명령 02-20 9833
게시물 검색
회원가입아이디/비밀번호 찾기

  • 토론광장
  • 라이브 폴
  • 자료창고
  • 뉴스레터
  • 시민의눈
  • 시민의날개
  • 4.16연대
  • 역사정의실천연대
  • 민주언론시민연합
  • 미디어협동조합
  • 팩트TV
  • 뉴스타파
  • 416 세월호 참사 가족대책 협의회
  • 사람사는세상
  • 민주통합당